확대 l 축소

충북도, 주력산업 인력양성 방안 회의 개최

도·대학·기업체·관련기관이 인력 부족 문제 해결 위해 머리 맞대

충청북도는 7일 충북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충북도 주력산업 인력양성 방안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바이오·반도체·태양광·이차전지 등 충북 주력산업의 성장을 뒷받침할 지역 인적자원 양성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했다.

도내 대학 산학협력단, 주력산업 관련 기업, 관련기관 등 30여 명이 참석했고, 회의는 인력수급 현황 설명과 인력양성방안 토론 순으로 진행했다.

도내 대학 졸업생의 지역 내 취업비중이 낮은 상황에서 정부의 K-반도체 계약학과 집중 지원 계획에 맞춰 ▲채용조건형 계약학과 신설, 대학생들의 도내 기업체의 정보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충북형 워크넷 구축 등의 방안이 제시됐다.

또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확대 ▲대학별 지역 산업과 연계한 특성화 전략 추진 ▲좋은 일자리 창출·청년친화형 정주환경 구축 방안에 대해서도 참석자들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서승우 행정부지사는 “오늘 제시된 다양한 정책제언과 논의 사항을 검토해 충북 주력산업에 대한 인력양성 방안에 반영하겠다.”라고 말했다.

[보도자료출처: 충청북도]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