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유성수 전남도의회 교육위원장, “교육환경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예산편성”

도교육청의 2차 추경예산 3739억 편성,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

유성수 전남도의회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장성1)은 2021년 전남도교육청 2차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미래교육 기반 구축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 집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회복 지원 등을 위해 긴급하게 편성된 도교육청의 2차 추경예산은 지난 1회 추경보다 3739억 원이 증액된 4조2454억 원이다.

교육안전망 구축에 249억 원, 미래교육 기반 구축에 631억 원, 학습 및 교육 복지에 472억 원,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교육시설 환경 개선에 1,475억 원이 투입된다.

특히 전남도교육청은 교육회복특별지원금 283억5천만 원을 현금이 아닌 지역화폐로 지원하여 학습격차 해소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유성수 위원장은 “이번 추경을 통해 코로나19 대응과 지속가능한 미래교육 교육환경개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예산 집행과정에서 지역 업체를 이용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번 추경예산이 너무 긴급하게 편성되어 학교 현장의 교육 수요를 적절히 반영하지 못했다는 교육위원들의 지적이 있었다.

유 위원장은 “예산 편성은 도교육청이 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교육 수요는 학교현장에 있다”며 “도교육청은 예산 편성 과정에서 지역 교육지원청과 학교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교육위원회 위원들과 사전 협의를 충분히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출처: 전라남도의회]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