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대전에듀힐링센터, 제3회 힐링닥터 온라인 콘서트 개최

사실은 살고 싶은 겁니다(청소년 자살&자해) 특강 실시

대전광역시교육청 에듀힐링센터는 8월 2일부터 8월 27일까지 4주간 힐링닥터 온라인 콘서트 제3회 ‘사실은 살고 싶은 겁니다(청소년 자살&자해)’ 강연을 학부모와 교직원 1,663명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1년 힐링닥터 콘서트는 ‘똑똑! 십 대들의 마음열기’를 주제로 코칭 및 상담심리 전문가 3명을 초청하여 청소년의 정신건강에 대해 릴레이 강연으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여 온라인(유튜브)으로 진행하고 있다.

전체 5회 중에 6월 제1회 ‘슬기로운 코로나 생활, 심리학이 답하다!’를 시작으로, 7월 제2회 심리학으로 알아보는 사춘기 처방전‘이 학부모 및 교직원의 뜨거운 관심 속에 95.4%의 높은 만족도를 보이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6월 특강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 “아이와 공감하는 방법이나 나의 감정을 다스려 대화하는 법 등을 한 번 더 되새기는 계기가 되어 좋았다.”고 하였으며, 7월 특강 참여자는 “가정생활과 자녀와의 관계 형성에 정말 유용한 강연이었다.”며 주변의 학부모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내용이었다고 수강 소감을 말했다.

8월 제3회 힐링닥터 온라인 콘서트는 8월 2일부터 8월 27일까지 유성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서선미 센터장이 청소년 자살과 자해를 주제로 ‘사실은 살고 싶은 겁니다‘라는 특강을 실시한다. 청소년 자살과 자해의 원인, 자살과 자해 위기를 겪는 아이들의 마음을 보듬어 주는 방법 등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서 학부모와 교직원에게 유용한 정보를 소개한다. 수강을 원하는 교직원이나 학부모는 전화로 추가 신청이 가능하다.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은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으로 시공간적 제약을 받는 시기에 힐링닥터 온라인 콘서트는 자녀 또는 학생의 심리지원에 관심이 있는 교직원과 학부모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소통과 공감의 장이 될 것이다.”며, “10월까지 힐링닥터 온라인 콘서트가 내실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출처: 대전시 교육청]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