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전북도 핵심사업 국가예산 반영 집중 건의

기재부 제2차관 주재,‘호남·제주 지역예산협의회’

전북도는 4일 전남도청에서 개최된‘기획재정부 제2차관 주재 호남·제주 지역 예산협의회’에 광주, 전남, 제주도와 함께 참석해 지역 핵심 사업에 대한 정부예산 반영을 건의하며 내년도 국비 예산 확보를 위한 총력대응에 나섰다.

이번 예산협의회는 기획재정부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부 예산안 편성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8월3일 대구·경북에 이어 두 번째로 전남도청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국가균형발전정책 추진현황에 대한 소개와 기획재정부의 2단계 재정분권 추진현황, 지역균형 뉴딜사업 추진현황에 대한 설명에 이어, 광주광역시와 전남도, 전북도, 제주도의 현안 건의와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전북도는 ▲새만금 상용차 자율협력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지역 조성 ▲풍력핵심 소재부품 엔지니어링센터 구축 ▲새만금 재생에너지 랜드마크 건립 ▲김제 용지 및 익산 왕궁 현업 축사 매입 ▲산업용 자율주행 스케이트 플랫폼 개발 ▲소형 해양무인시스템 실증 플랫폼 구축 등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활성화 분야 6개 사업의 예산안 반영을 건의했다.

먼저 국가균형발전 관련 사업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미래상용차 화물물류서비스 실증단지 조성을 위한 ’새만금 상용차 자율협력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단지 조성‘ 사업의 필요성 설명과 함께 국비 64억원 반영을 건의하였으며

그린뉴딜과 해상풍력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풍력핵심 소재부품 엔지니어링센터 구축‘ 사업비 66.8억원 반영과 함께, 새만금의 글로벌 도시브랜드를 창출할 수 있도록 ‘새만금 재생에너지 랜드마크 건립’에 국비 5억원 반영을 건의하였다.

다음으로 지역 활성화 분야로는 익산 왕궁 정착농원 잔여 현업축사 매입을 위한 국비 311억원 전액 반영과 함께, 김제 용지 정착농원 현업축사 매입을 위해 내년도 예산 100억원이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줄 것을 요청하였다.

아울러 그린뉴딜과 해상풍력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풍력핵심 소재부품 엔지니어링센터 구축‘ 사업비 66.8억원 반영과 함께, 군산 상생형 일자리의 성공적 추진과 참여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산업용 자율주행 스케이트보드 개발을 위한 ‘산업용 자율주행 스케이트 플랫폼 개발’ 사업의 국비 50억원 반영도 요청하였다.

회의에 참석한 최훈 행정부지사는 “오늘 건의한 사업들은 침체된 지역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들”이라며, “정부 정책에 대한 부합 측면과 지역 특화도 면에서 타당성이 인정되는 사업들인 만큼, 내년도 국가 예산에 꼭 반영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정부 예산안이 국회로 넘어가는 8월 말까지 사업부서 실·국장을 중심으로 기획재정부를 수시로 방문하고 도 핵심사업을 마지막까지 설명하는 등 기획재정부 예산안 심의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정부 예산안에 최대한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출처: 전라북도 ]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