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경북도, 폭염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가동

긴급 상황판단회의 개최, 폭염위기경보‘심각’단계 상향

경상북도는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폭염위기 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상향하고, 4일 오전 10시 부로 폭염대처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1단계를 선제적으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 8일 도내 폭염특보가 시작된 이후 4일 기준 경산ㆍ의성 등 22개 시군에 폭염경보가 발효되는 등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되면 그동안 도에서 운영하고 있던 폭염대응 전담반이 4개반 15명에서, 13개반 24개 부서로 조직과 인력을 대폭 강화해 폭염 상황을 판단하고 긴급 상황에 대응할 방침이다.

폭염시 독거노인, 장애인 등 폭염 취약계층에 대해 밀착 관리하고 건설현장 등 야외 근로자 보호를 위해 무더위 휴식시간(오후2시∼오후5시) 준수를 전광판, 마을 앰프방송, 가두방송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하고 예찰 활동을 강화토록 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그늘막 확충 ▷야외 무더위쉼터 확대 운영 ▷취약계층 대상 폭염피해 예방물품 지원 ▷드론 동호회를 활용한 예찰활동 실시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 가설시설물 설치 지원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총 16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또한, 폭염으로 인해 시군에 살수차 운영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재난관리기금 3억 원을 긴급 투입해, 도로 물 뿌리기를 실시하는 등 폭염피해 예방에 노력하고 있다.

김중권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선제적이고 세심한 폭염 대책 추진으로 올 여름 폭염으로부터 주민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보도자료출처: 경상북도]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